인하대생 성폭행 사망 관련 경찰, 고의추락 가능성 현장 실험 > 후기글

본문 바로가기
후기글
Home > 커뮤니티 > 후기글
후기글

인하대생 성폭행 사망 관련 경찰, 고의추락 가능성 현장 실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현수 작성일22-11-25 09:28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하대 캠퍼스 내에서 발생한 '여학생 성폭행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가해 남학생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기 위해 현장 실험을 했다.

17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준강간치사 혐의를 받는 인하대 1학년생 A(20)씨가 지인인 20대 여성 B씨를 인하대 캠퍼스 내 한 단과대학 건물 3층에서 고의로 떠밀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인천경찰청 과학수사대는 최근 수사요원들을 해당 단과대학 건물에 투입해 스스로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술에 취한 여성이 3층 복도 창문에서 추락하는 다양한 상황을 실험했다.

경찰은 실제 사건 발생 시점이 새벽인 점을 고려해 일부러 어두운 한밤에 현장실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가 추락한 건물 3층 복도의 바닥에서 창문틀까지 높이는 1m가량으로 확인됐다. 보통 160㎝ 안팎인 성인 여성의 허리 정도 되는 높이다.

경찰은 키가 큰 남성 경찰관과 키가 작은 남성 경찰관이 해당 창문 앞에서 실랑이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또 키가 작은 남성 경찰관이 창문 밖으로 상체가 걸쳐진 상태에서 스스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지도 조사했다.

경찰은 해당 창틀과 건물 외벽에서 지문 등 유전자 정보(DNA)를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낸 상태이며 현장실험 결과도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건물에서 떨어져 사망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B씨를 고의로 밀지 않았다"며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했다.

(후략)

http://news.v.daum.net/v/20220717105602893


일단 두고봐야겠지만....맨정신도 아닌 술에 취한 여자가 허리정도 되는 창문턱을 

그렇게 순발력있게 잘 넘어갈수 있는지 의구심은 드는군

가해자가 피해자를 구호할 생각은 안하고 유류품을 일부러 다른데다 유기한것도 그렇고 말이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